BTS 지난 10년의 발자취

BTS 지난 10년의 발자취


방탄은 힙합 기반의 타이틀곡 ‘No More Dream’으로 주입식 교육 사회, 사춘기 소년, 소녀들의 꿈이 획일화되고 있는 현실을 비판하며 사춘기 소년, 소녀들을 위주로 팬층을 넓혀가기 시작하였습니다. 다만 당시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현 빅히트 뮤직)가 중소 기획사였던 터라 방탄소년단은 지금의 대성을 예상케하는 주목을 받을 순 없었지만, 그럼에도 방탄은 JYP엔터테인먼트의 수석 프로듀서로 god, 2AM 등의 히트곡을 만든 방시혁이 처음 제작한 아이돌로 인지도를 높이며 국내 시상식의 신인상을 여럿 받는 성과를 보이게 되었습니다.

방탄소년단

BTS은 데뷔 후 약 1년 만인 2014년 10월, 첫 단독 콘서트를 거행하게 되었습니다. 당시 방탄소년단은 ‘BTS 2014 LIVE TRILOGY : EPISODE Ⅱ. THE RED BULLET’란 타이틀로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4일간 공연을 해 총 6000여 명의 아미들과 만났습니다. 데뷔 2년차에는 월드투어도 돌게 되었는데, 2014년부터 2015년까지 해당 투어로 일본 고베·도쿄, 필리핀 마닐라, 싱가포르, 태국 방콕, 대만 타이페이,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호주 시드니·멜버른, 미국 뉴욕·댈러스·시카고·로스앤젤레스, 멕시코 멕시코시티, 브라질 상파울루, 칠레 산티아고, 홍콩 등을 돌며 스스로 진가를 보여주기 시작하였습니다. 이와 같은 움직임은 해외 스타디움을 호령 중인 방탄의 창대한 첫 발걸음이라 할 수 있습니다.

방탄소년단의 빌보드 1위 달성과 대상

BTS은 2017년 빌보드에서 K팝 아티스트 처음으로 수상에 성공하며 또 한 번의 큰 터닝 포인트를 맞게 되었습니다. 방탄소년단은 그 해, 5월 21일(현지시각) 열린 ‘2017 빌보드 뮤직 어워드'(BBMAs)에 초빙되어 저스틴 비버, 셀레나 고메스, 아리아나 그란데, 션 멘데스 등 글로벌적인 팝스타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면서도 그 들을 제치고 ‘톱 소셜 아티스트’ 부문을 수상하는 쾌거를 이룩하였습니다. 특히 이 시상은 2011년 처음 생긴 이후 6년 내내 저스틴 비버가 수상해왔으며, 수상자를 시상식 무대에서 호명한 것은 BTS이 처음이라 큰 화두를 모았던 순간 이었습니다.

BTS

방탄은 2018년 5월 18일 발매한 정규 3집 ‘LOVE YOURSELF 轉 Tear’로 미국 빌보드 메인 앨범 차트 ‘빌보드 200’에서 첫 1위를 차지하게 되었습니다. 이로써 방탄소년단은 국내 가수 최초이자 아시안 앨범 최초 ‘빌보드 200’ 1위 앨범이란 대기록을 세웠습니다. 2006년 이후 영어가 아닌 외국어로 된 앨범 중 최초 1위 기록이기도 하였는데, ‘FAKE LOVE’ ‘Airplane pt.2’ ‘Anpanman’ 등이 수록된 이 앨범은 이 차트에서 15주간 차트인을 기록하며 장기 흥행에 성공하게 되었습니다.

방탄소년단의 미국 시상식 대상

방탄은 2020년 8월 21일 발표한 디지털 싱글 ‘Dynamite’로 한국 가수 최초로 미국 빌보드 메인 차트 ‘핫 100’ 1위를 달성하였습니다. 동시에 ‘빌보드 200’에 이어 ‘핫 100’ 1위까지 석권한 최초의 국내 가수라는 새 역사를 썼으며, 특히 ‘Dynamite’는 발매 첫 주 차에 ‘핫 100’ 1위에 오르는 위엄을 과시하였습니다. 당시 빌보드에서 발매 첫 주 차에 ‘핫 100’ 1위로 진입한 곡은 총 42곡에 불과하였습니다. 방탄소년단이 마이클 잭슨, 머라이어 캐리, 휘트니 휴스턴, 엘튼 존, 셀린 디온, 브리트니 스피어스, 에미넴, 레이디 가가, 케이티 페리, 테일러 스위프트, 저스틴 비버, 아델 등 전세계적인 스타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게 된 셈이 되는 역사적인 순간이었습니다.

Comments are closed.